•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이태원 참사 유가족 모임 등 가급적 빠른 시일 내 계획

정부, 이태원 참사 유가족 모임 등 가급적 빠른 시일 내 계획

기사승인 2022. 11. 24.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특수본 수사 및 국정조사 결정된 만큼 사실 확인 이뤄질 것"
계속되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YONHAP NO-5034>
지난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공간이 시민들이 놓은 꽃과 추모글로 가득하다./연합
이태원 참사 유족들이 '정부가 나서 유족의 모임을 구성하지 않았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행정안전부(행안부)가 "일부 유족과 의견 교환을 위해 접촉했으나, 당장은 추모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등의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24일 행안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서면 질의 답변서에서 '앞으로 유족 모임 등 자리를 만들고 지원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정부는 "유족의 의사를 들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계획을 마련해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직접 유가족의 의사를 확인해 희생자 명단 공개를 요구한 유족 측에 대해서는 "유족의 의사가 최우선이며, 유족이 원하는 경우 명단을 공개하지 않을 이유는 없다"며 "명단 공개를 반대하는 유가족의 경우 어렵겠지만, 유족이 원하는 경우 공개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족 측이 요구한 추모시설 마련에 대한 정부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유족 모임, 지자체, 이태원 상인회와 충분히 협의해 추모 시설과 유족 공간 마련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유족 측이 '피해자와 유족 참여가 보장된 진상규명'을 요구한 데 대해서는 "특수본 수사가 진행 중이며, 국회에서 국정조사가 결정된 만큼 유족이 원하는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질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들은 지난 22일 첫 기자회견을 열고 진정한 사과, 철저한 책임 규명, 희생자들에 대한 온전한 기억과 추모를 위한 적극적 조치 등 6개의 요구사항을 정부에 전달했다. 이날 일부 유족은 "참사 후 정부는 유족들의 모임을 구성하지도, 심리적 안정을 취할 공간을 확보하지 않았다"고 말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