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우택 “민생 등 국가현안 산적한데…巨野, 쌍특검으로 국정방해테러”

정우택 “민생 등 국가현안 산적한데…巨野, 쌍특검으로 국정방해테러”

기사승인 2023. 12. 04.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3120301000152200007421
정우택 국회부의장./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소속 정우택 국회부의장은 4일 "인구와 민생, 미래와 현재의 국가현안이 산적한데도, 거대 야당 민주당은 정략탄핵테러에 이어 쌍특검으로 국정방해테러를 연이어 획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부의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하향 조정, 물가 압박은 증가, 대내외 경제 상황은 엄중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민주당의 정략적 탄핵·쌍특검법 밀어붙이기가 우선되면 국회에 계류된 예산안과 경제·민생 법안 등은 또다시 뒷전으로 밀릴 우려가 크다"며 "이쯤되면 인구·민생위기의 주요인에 민주당의 이런 반민주적 자해정치도 한 몫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정 부의장은 "결국, 정치가 국민의 뜻과 마음을 모으고 국가현안 해결을 위해 제 역할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무분별한 탄핵소추, 특검 남발로 국회 권한을 남용하고 의회 민주주의의 본질을 훼손하며 국가 미래와 민생을 어렵게 하는 다수당의 폭거는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