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남서 집단 성행위 클럽 운영…업주 등 3명 검거

강남서 집단 성행위 클럽 운영…업주 등 3명 검거

기사승인 2022. 06. 25.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찰청2
/박성일 기자
서울 강남에서 집단 성행위 클럽을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은 전날 오후 11시께 강남구 신사동 소재 불법 클럽을 단속해 음행매개 등 혐의로 업주 1명과 종업원 2명을 현행범 체포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일반음식점으로 업소 신고를 한 뒤 집단 성관계 등을 원하는 사람들을 모집해 장소를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형법상 영리를 목적으로 사람을 매개해 성행위하게 한 사람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들은 트위터를 통해 집단 성행위에 참가할 ‘손님’을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입장료 10만∼30만원을 받고 집단 성행위를 하게 하거나 지켜보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단속 당시에도 클럽엔 남성 14명, 여성 12명 등 26명의 손님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참여자들이 자발적으로 집단 성행위에 나선 만큼 처벌할 법적 근거가 마땅치 않다고 보고 귀가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사 형태의 클럽이 더 있다는 첩보를 입수한 만큼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