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5차 유행 앞두고 오락가락 방역대책…국민은 지쳐간다

[기자의눈] 5차 유행 앞두고 오락가락 방역대책…국민은 지쳐간다

기사승인 2022. 01. 2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qkr
박아람 사회부 기자
‘올해면 끝나겠지’ 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3년차를 맞았다. 이번 주 중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발(發) 5차 유행이 시작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 가운데 방역당국의 오락가락한 정책에 국민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3년차로 접어든 코로나19는 오미크론과의 싸움이 본격 시작된 형국이다. 당국은 델타 변이가 반년 넘게 쥐고 있던 ‘우세종’ 타이틀을 이번 주 중 오미크론에 넘겨줄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이에 따라 다음달 말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만~3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지난 14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한 번이라도 7000명 선을 넘으면 ‘오미크론 대응단계’를 시행하겠다”고 공언했다. 헌데 연이틀 6000명대의 확진자가 나오고 대응단계 기준으로 제시했던 7000명대에 근접하자 20일 “주간 일평균 7000명이 넘으면 전환 시기와 세부 내용을 확정, 발표할 것”이라고 말을 바꿨다.

별다른 설명 없이 “기계적으로 7000명이 넘어가면 바로 시행한다는 것이 아니다. 앞으로 1~2주 시간을 갖고 7000명 수준에서 점진적으로 체계를 전환할 것”이라고 한 게 전부다.

당국은 앞서 지난해 11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방역상황이 나빠지는 데도 비상조치 결정을 망설이며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한 바 있다. ‘특단의 대책’만 언급하다 확진자가 폭증하고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크게 늘고 나서야 단계적 일상회복을 중단했다.

국민을 납득시키지 못한 채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는 방역은 국민의 신뢰를 떨어뜨릴 수밖에 없다. 국민은 그간 매일 마스크를 쓰고, 일상 곳곳에 출입기록을 남기며, 정해진 인원에 한 해서만 사람을 만나는 등 일상을 옥죄는 방식으로 2년을 버텼다.

준비가 덜 됐다면 솔직하게 밝히고 보다 합리적이고 형평성 있는 방역대책을 마련해 국민과 힘을 합쳐 위기를 헤쳐나가야 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