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30 투자 열풍 여전하네”… 카카오페이 청약자, 10명 중 4명 MZ세대

“2030 투자 열풍 여전하네”… 카카오페이 청약자, 10명 중 4명 MZ세대

기사승인 2021. 10. 27.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퇴근 후 야간 청약도 31%
삼성증권_카카오페이청약분석
/제공=삼성증권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자 중 44%가 20~30대 ‘MZ세대(1980~2000년대생)’로 나타났다.

27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연령대별로 자사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을 넣은 투자자 가운데 30대와 20대가 각각 26.3%, 17.7%를 차지했다.

나머지 연령대의 비중은 40대 24.1%, 50대 20.4%, 20대 17.7%, 60대이상 11.5% 등이었다.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에는 대표 주관사 삼성증권에 신청이 들어온 81만7000건을 포함해 증권사 4곳에 총 182만여건이 몰렸다.

청약일인 지난 25∼26일 이틀간 삼성증권에 신규 계좌를 개설해 카카오페이 청약에 참여한 고객은 약 11만명이다. 전체 청약고객 중 13.7% 수준이다.

삼성증권은 청약 1일차인 25일 오후 4∼10시에 야간 청약을 받았다. 야간 청약 건수는 첫날 청약 건수의 30.8%인 12만건이었다.

특히 30∼50대의 야간 청약률은 전체 야간 청약 건수의 67.6%로, 퇴근 시간을 활용한 투자 열기를 확인했다고 삼성증권은 설명했다.

사재훈 삼성증권 채널영업부문장 부사장은 “하반기 들어 증시가 박스권에 갇히며 공모주 열풍 역시 잠시 주춤했으나, 카카오페이 같은 ‘빅딜’에는 여전히 많은 고객이 청약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