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궁민 “‘검은태양’, 상당히 어려웠지만 무사히 마쳐 다행” 종영소감

남궁민 “‘검은태양’, 상당히 어려웠지만 무사히 마쳐 다행” 종영소감

기사승인 2021. 10. 25. 14: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궁민
남궁민이 ‘검은 태양’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제공=935엔터테인먼트
남궁민이 ‘검은 태양’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남궁민은 25일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난 23일 종영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 대해 “대본을 처음 봤을 때 재미있고 묵직하다는 생각과 함께 이 글이 영상으로 표현된다면 어떤 모습일까 궁금했다. 시도하고 도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 ‘검은 태양’의 첫 시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과의 미팅, 운동을 시작했던 날, 첫 촬영 등 구체적인 날짜들이 아직 머릿속 에 남아있는 것을 보면 그만큼 기억에 남는 작품인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국정원 최고의 현장요원 한지혁 역으로 활약한 남궁민은 촬영하며 역할의 외적 이미지를 표현하는 것이 어려웠다고 꼽았다. 그는 “성인남자 두 세 명 정도는 맨손으로도 제압할 수 있는 사람이 한지혁이다. 모두를 압도하는 피지컬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액션과 총기, 연기 연습에 이르기까지 한번에 여러 가지를 병행해야 했던 부분이 상당히 고된 일이었다.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열정이 느껴지는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동료 배우들과의 호흡 또한 모든 장면이 사랑스러워 보일 정도로 최고였다. 좋은 분들과 함께 좋은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 너무 감사한 마음뿐이다. 감독님을 비롯 한 모든 스태프 분들, 그리고 작품의 시작점이 되어주신 작가님께 ‘검은 태양’에 함께 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 드린다”며 애정 가득한 인사를 전했다.

앞서 ‘검은 태양’은 샤프하고 지적인 이미지의 남궁민이 14kg을 증량하며 야수를 방불케 하는 피지컬로 변신해 방영 전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남궁민은 역대급 비주얼과 디테일 강한 연기력으로 하드 액션은 물론 정의감과 동료애까지 다채로운 면모를 생생하게 표현 하며 작품의 의미와 캐릭터의 매력을 시청자에게 전달해 다시 한 번 명배우의 저력을 입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