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용 외교 “대북제재 완화 검토할 때”...“20년 전과 다른 중국 공세적 외교 당연”

정의용 외교 “대북제재 완화 검토할 때”...“20년 전과 다른 중국 공세적 외교 당연”

기사승인 2021. 09. 23. 1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미 정의용 외교장관, 미국외교협회서 "대북제재 완화·해제 검토할 때"
문 대통령, 종전선언 제안 이어 대북제재 완화 카드로 대북협상 견인 의도
정 장관 "중국 공세적 외교 당연"...반중국 블록 "냉전사고"
한미 외교장관회의 마친 정의용 외교부 장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를 검토할 때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중국의 ‘공세적(assertive)’ 외교를 당연하다고 평가하고, 미국 등의 반(反)중국 국가 블록을 ‘냉전시대 사고방식’이라며 중국 정부 입장을 사실상 옹호했다.

정 장관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한 미국외교협회(CFR) 초청 대담회에서 “우리(한·미)는 북한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데 소극적이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 뒤 한·미는 북한의 행동에 따라 제재 완화의 창을 열어두고, 미국은 준비가 안 돼 있지만 한국 정부로서는 제재 완화나 해제를 검토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유엔총회 연설에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참여하는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제안한 데 이어 정 장관이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이를 통해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 및 북·미 협상을 견인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아울러 정 장관은 대담자인 파리드 자카리아 CNN 앵커가 ‘중국이 최근 국제사회에서 공세적인 모습을 보인다’고 하자 “경제적으로 더욱 강해지고 있기 때문에 당연하다”며 “20년 전 중국이 아니다”고 말했다. 다만 정 장관은 ‘공세적’이라는 표현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자카리아 앵커는 호주 정부 인사가 ‘중국이 공세적 외교를 펴고 있다’고 말했다며 “한국은 호주와 다른 상황이냐”고 반문하자 정 장관은 “다른 국가들의 (중국에 대한) 우려를 잘 알고 있다”고 한발 물러났다.

또한 정 장관은 자카리아 앵커가 태평양의 미국과 한국·일본·호주를 ‘반중국’ 국가의 블록으로 규정하려 하자 “그건 냉전시대 사고방식”이라고 반박했다.

‘냉전시대 사고방식’은 중국 정부가 미국·일본·호주·인도 등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나 미국·영국·호주 간 새로운 안전보장 파트너십인 ‘오커스(AUKUS)’ 등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을 비판할 때 사용하는 상투적인 표현이다.

정 장관은 한미동맹은 한국 외교의 중심축이고, 중국은 한국에 가장 중요한 경제 파트너이자 신기술 등 여러 분야에서 점점 가까워지는 파트너라며 “미국과 중국이 더 안정적인 관계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