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현·안철수, 첫 회동…합당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로

김기현·안철수, 첫 회동…합당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로

기사승인 2021. 05. 04.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비대위 체제 1년…현안 해결 시간 필요
김기현 "국민의힘·국민의당 한 글자 차"
김기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예방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예방해 악수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통합 논의가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4일 오후 국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하고 합당에 대한 입장을 교환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회담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얘기 나눈 걸로만 보면 전당대회 전에 관련 움직임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며 “(김 권한대행이) 전당대회 출마하신 분들도 (합당에 대한) 의견이 달라서 그것이 정리되고 난 다음에 통합이 가시화 되지 않겠느냐는 상황을 설명했다”고 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도 “국민의힘은 제1야당으로서 거대한 조직을 이끌고 있고 당 차원에서 우리가 자세히 알지 못하는 많은 현안들이 있을 것”이라며 “(합당 시기는) 저희가 당긴다고 해서 당겨질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양 측은 합당에 대한 긍정적인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권한대행은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한 발짝 사이”라며 “이름부터 헷갈리는데 사실 이름만 헷갈리는 게 아니라 내용도 똑같다”고 말했다.

안 대표도 “우리 야권이 내년에 제대로 정권 교체를 이루기 위해선 혁신이 필요하다는 마음에 동의한다”며 “여러 현안들이 많지만 국민의당도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