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현 “김오수 지명, 뻔뻔함의 극치…후보추천 꼴찌가 1등 돼”

김기현 “김오수 지명, 뻔뻔함의 극치…후보추천 꼴찌가 1등 돼”

기사승인 2021. 05. 04.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자 투성인 검찰총장 앉히는 정부…캥기는 게 많은 모양"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현충원 참배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를 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이 4일 문재인 대통령이 새 검찰총장 후보자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한 것을 두고 “뻔뻔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 투표에서 꼴찌를 한 사람을 1등으로 만드는 신기한 기술은 어디서 나오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에서 김 후보자와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 구본선 광주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등 4명의 후보 중 김 후보자가 가장 적은 지지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었다.

김 권한대행은 “법률관계 최고 수장 자리에 하자 투성인 사람만 앉히겠다는 이 정부를 보면서 캥기는 게 많다는 생각이 안들 수가 없다”며 “국민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할 거라는 걸 명확하게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이어질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선 “상당수 후보자들이 장관은커녕 공직자 자질도 의문스럽다”며 “대통령은 (청문회가)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계신 모양인데, 아무리 국민이 반대해도 코드만 맞으면 무조건 하겠다는 내로남불, 표리부동의 행태가 계속된다면 국민들에 용서받지 못할 거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인사청문회에서) 통과시켜드릴 분들은 저희가 굳이 붙잡고 그러지 않을 것이지만, 통과 되지 않아야 될 분들은 끝까지 통과시킬 수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무작정 반대하지 않는다. 그러나 안 되는 사람은 안 된다고 명확하게 입장을 결정하고 선언대로 실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