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흥민 ‘1골ㆍ1도움’ 맹활약, 토트넘과 맨시티 무승부 견인

손흥민 ‘1골ㆍ1도움’ 맹활약, 토트넘과 맨시티 무승부 견인

기사승인 2023. 12. 04. 0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그 9골로 득점왕 경쟁 계속
0011614519_001_20231204061901122
손흥민. /AP 연합뉴스
손흥민(31·토트넘)이 4경기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최근 연패에 빠져있던 토트넘은 강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비기며 한숨을 돌렸다.

손흥민은 3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3~2024시즌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맨시티와 원정 경기에 선발 공격수로 나와 선제골을 넣는 등 1골 1도움 등으로 활약했다.

토트넘은 맨시티와 난타전 끝에 3-3으로 비겨 최근 3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토트넘은 리그 5위(승점 27·8승 3무 3패), 3경기 연속 무승부로 주춤한 맨시티는 3위(승점 30·9승 3무 2패)이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토트넘의 역습 상황에서 데얀 클루셉스키 전방으로 로빙 패스를 넣어주자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해 오른발 슈팅을 때려 넣었다.

지난 10월 28일 크리스탈 팰리스전 이후 4경기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한 손흥민은 리그 9골을 기록했다. 엘링 홀란(13골), 모하메드 살라(10골)에 이어 득점 3위인 손흥민은 이번 시즌 잉글랜드 리그 컵(카라바오컵)을 포함한 공식전 15경기에서 9골 2도움을 거두고 있다.

손흥민은 1-2로 뒤진 후반 24분 귀중한 어시스트로 셀소의 동점골을 돕기도 했다. 손흥민은 후방에서 올라온 볼을 원터치로 셀소에게 내줬고 셀소가 이를 차 넣었다.

경기 후 영국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인 평점 8을 부여하며 "자책골은 불행한 일이었지만 손흥민은 동료의 득점을 도왔다"며 "9점이지만 불행한 자책골로 8점"이라고 평가했다. 소파스코어 평점에서는 손흥민이 8.0을 받았다.

전체 경기 양상은 난타전이었다. 손흥민의 선제골로 토트넘이 리드를 잡았으나 3분 뒤 맨시티의 프리킥 찬스에서 손흥민이 훌리안 알바레스의 크로스를 막으려고 다리를 뻗었다가 이 과정에서 공이 손흥민의 다리를 맞고 굴절돼 자책골로 연결됐다.

전반 32분에는 맨시티가 역전골을 넣었고 토트넘은 후반 24분 동점골로 반격했다. 맨시티가 다시 후반 35분 그릴리시의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3-2를 만들자 토트넘은 후반 45분 클루셉스키의 헤딩골로 3-3 동점을 이뤘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