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수의 심장’ 대구, 이준석 행보 관심없다 42%…범보수 호감 1위는 한동훈

‘보수의 심장’ 대구, 이준석 행보 관심없다 42%…범보수 호감 1위는 한동훈

기사승인 2023. 12. 04. 0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여론평판연구소 1~3일 고성국TV 의뢰로 조사
대구 유권자, 범보수 인사 중 한동훈 장관 호감 1위
이준석,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 촉구 기자회견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30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 연내 처리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20231203_222531
/한국여론평판연구소(KOPRA)
'보수의 심장' 대구광역시에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향후 행보에 대해 '관심없다'는 응답이 42%로 집계됐다.

고성국TV 의뢰로 한국여론평판연구소(KOPRA)가 1~3일 대구시 만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이 전 대표의 향후 행보에 대해 묻자 '관심없다'고 응답한 비율이 42%, '국민의힘으로 복귀하기 바란다'는 23%로 나타났다. 이어 '신당을 창당하기 바란다'는 의견은 21%, '무소속 출마'는 8%였다.

이번 조사에서 대구 지역의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60%, 더불어민주당 22%, 정의당 2%로 나타났다.

'이준석 신당'이나 '민주당 계열 야권 신당'이 출범할 경우, 내년 총선 어느 정당에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도 국민의힘이 53%를 차지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19%, 이준석 신당 12%, 민주당 계열 야권 신당은 2%에 불과했다.

기존 정당 지지자들의 투표 의향을 교차 분석해보면 이준석 신당은 국민의힘 지지자 가운데 7%,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11%가 투표 의사를 밝혔다.

이경락 한국여론평판연구소 연구원은 "대구 한 곳만 놓고 1000명 이상을 조사한 것은 꽤 많은 표본을 다룬 셈인데, 이 전 대표의 향후 행보에 대해서도 '관심없다'와 '국민의힘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의견이 '신당 창당'보다 더 많았다"며 "특히 민주당 지지자들이 오히려 이준석 신당을 더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대구의 경우 이준석 신당이 민주당 표를 더 흡수한다는 결과가 나온 셈"이라고 분석했다.

고성국TV
(왼쪽)한동훈 법무부 장관, (왼쪽 위부터) 홍준표 대구시장, 유승민 전 의원, 이준석 전 대표, (왼쪽 아래부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박성일 기자, 이병화 기자, 송의주 기자, 정재훈 기자
20231203_222710
한국여론평판연구소(KOPRA)
대구에서 가장 호감가는 '범보수 인사' 1위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38%)이 차지했다. 이어 홍준표 대구시장(13%), 유승민 전 의원과 이 전 대표는 각각 9%,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7%, 오세훈 서울시장 6%,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4% 순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원은 "범보수 인사 호감도에서 한 장관이 1위를 차지한 것은 다른 전국 조사 결과들과 비슷한 흐름이 보수의 성지 대구에서도 나타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 장관의 총선 출마를 가정해 국민의힘 승리에 얼마나 기여할 지 묻는 질문에는 50%가 매우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18%는 대체로 도움이 될 거라고 응답해 도움이 된다는 응답이 전체의 67%에 달했다.

대구에서 윤석열 대통령 국정 운영 지지도는 57%로 나타났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38%였다.

이번 조사는 고성국TV 의뢰로 한국여론평판연구소(KOPRA)가 1~3일 대구광역시 만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유무선 ARS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수는 1009명, 응답률 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