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성동, 국민의힘 의총서 원내대표 ‘재신임’ 결정

권성동, 국민의힘 의총서 원내대표 ‘재신임’ 결정

기사승인 2022. 08. 16. 15: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국민의힘은 16일 의원총회를 열고 권성동 원내대표를 재신임하기로 결정했다.

최근 당내에선 권 원내대표에 대해 '비상 상황' 제공자가 비대위원으로 참여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자 권 원내대표가 이날 의총에서 재신임 여부를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 원내대표가 의총장을 빠져나간 뒤 진행된 자유발언에서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와 조해진·임이자 의원은 권 원내대표를 재신임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의총 참석자 총 62명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한 결과 재신임 안이 가결됐다. 구체적인 표결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의총 후 "권 원내대표가 일부 의원들 중 책임지고 물러나라는 이야기도 있는 상황에서 재신임 절차 없이는 원활한 원내대표직 수행이 어렵다고 본 것 같다"며 "그래서 의총에서 재신임을 물었고 권 원내대표가 퇴장한 가운데 투표로 재신임 여부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체적인 숫자는 저도 확인을 못했지만, 권 원내대표에 대해 찬성 쪽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결정이 났다"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의총 후 "다시 기회를 주신 의원들께 감사드리고 어깨가 무겁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비대위원을 선임하는 날이니까 비대위 출범할 때 저도 재신임을 묻고 의원님들 뜻에 따라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앞으로 비대위 활동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비대위로 넘어가겠다고 결정한 순간부터 비대위 구성이 마무리되는 시점에 의원들의 재신임을 묻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