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의도순복음교회, 수해와 코로나 피해가정에 긴급 지원

여의도순복음교회, 수해와 코로나 피해가정에 긴급 지원

기사승인 2022. 08. 15.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초 106억원 지원에 이어 50억원 긴급 지원
clip20220814233110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제공=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추석을 앞두고 소외계층 가정에 긴급히 5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또 이번 폭우로 수해를 입은 모든 가정에 이와 별도로 긴급재난지원금을 풀기로 했다. 이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 소외계층 가정들에게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106억원을 지원한 데 이은 또 한 번의 큰 지원이다.

이영훈 담임목사는 지난 14일 주일예배 시간을 통해 "수재로 피해를 입은 분들을 교구 별로 긴급히 조사하여 두 주 안에 피해 입은 모든 분들에게 재난지원금을 드리기로 했다"면서 "이와 별도로 추석을 맞아 제2차 영세소상인 및 어려움을 당하는 분들을 위해 50억원을 풀어 섬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교회가 사랑을 실천하는 모범을 보일 때 세상도 교회를 보는 시선이 달라지고 주님의 은혜를 사모하여 교회를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에 속하는 영세소상공인·독거노인·취약계층, 생활이 어려운 장애인, 한부모 가정이고 자녀가 2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 및 대학생 등이다. 특히 이번에는 청년들이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청장년국의 추천을 받아 대학 재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고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