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하루 당겨진다…11월 20일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하루 당겨진다…11월 20일

기사승인 2022. 08. 12.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제축구연맹(FIFA) 변경 방침 홈피 통해 밝혀
clip20220812092612
2022년 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의 경기장./연합
올해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 개막일이 하루 앞당겨졌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대회 개막일을 기존 11월 21일에서 20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월드컵 개막식을 비롯해 주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개막전이 11월 20일에 열리게 된다.

본래 대회 첫 경기는 네덜란드-세네갈전으로 21일 오후 1시로 예정됐다. 카타르-에콰도르전은 이 경기와 두 번째 경기 잉글랜드-이란전에 이은 21일 오후 7시에 펼쳐질 예정이었다.

바뀐 일정에서는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가 24시간 당겨진 20일 오후 7시에 열린다. 이외 개막일인 20일에 열리는 다른 경기는 없다.

대신 21일 네덜란드-세네갈전이 오후 1시에서 6시간 뒤인 오후 7시로 밀리게 됐다. 잉글랜드와 이란의 경기 시간은 바뀌지 않았다.

FIFA는 성명을 통해 이런 조치가 평의회의 만장일치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로써 개최국 카타르가 에콰도르와 오후 7시에 단독으로 경기를 펼치게 돼 현지, 해외 팬들을 위한 더 큰 축전 속에서 대회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카타르는 FIFA의 결정을 환영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중동과 아랍 세계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월드컵을 시작하는 일은 우리에게는 일생의 기회"라며 "FIFA는 이번 결정이 팬들에게 미치는 여파까지 고려했다. FIFA와 함께 일정 변경에 영향을 받는 팬들을 위해 원활한 대회 진행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FIFA 역시 "입장권 보유자에게는 이메일을 통해 경기 일정이 변경됐으며, 개별 입장권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사실을 알릴 예정"이라며 "이번 조치로 인한 모든 문제에 사안별로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