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춥다고 자신의 차에 불 지른 50대, 벌금 400만원

춥다고 자신의 차에 불 지른 50대, 벌금 400만원

기사승인 2022. 08. 11.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근 차량 불길 번져 2800만원 피해
재판부, 피해 차주와의 합의 고려해 양형
2021071801001732100103511
추위를 피하려고 자기 차에 불을 지른 5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3단독은 자기소유자동차방화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2월 밤 울산의 한 주차장에서 자신의 차량 안전벨트에 불을 붙인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춥다며 불을 붙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불길이 번지면서 차량 전체가 탔고, 바로 옆에 주차돼 있던 다른 차량도 훼손돼 2800만원 상당 피해가 발생했다.

재판부는 "인근 피해 차량 차주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