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與포럼서 쓴소리 “국민의힘, 대통령만 쳐다보는 집단 아닌가”

김종인, 與포럼서 쓴소리 “국민의힘, 대통령만 쳐다보는 집단 아닌가”

기사승인 2022. 06. 27. 16: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종인4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국민의힘은 원래 뿌리가 대통령 정당이었기 때문에 국민의힘에 소속된 많은 의원은 오로지 대통령만 쳐다보고서 사는 집단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의원모임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주최 강연을 통해 이 같이 말한 뒤 “그러니까 (국민의힘이) 정치적으로 크게 발전할 수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선거에서 국민의 의사를 확인했으면 그에 따라 정당이 반응을 보내야 다음에 미래가 보장되는 것이지 그게 무엇인지도 모르고 지나갈 것 같으면 그 정당은 희망이 없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 뜻에 맞추려고 하는 국민의힘의 행보를 지적하며 입법부의 역할을 충실히 해야 한다고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위원장은 “정치집단은 변화하는 국민의 정서를 따라가지 못하면 절대 성공을 못 한다”며 “정당의 혁신이 다른 데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변화에 순응하는 데 있다는 것을 명확히 인식해달라”고 주문했다. 현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선 “최근 인플레 현상이 심화되고 경제가 어렵다고 하지만 시장경제를 이야기하면서 시장경제의 본질을 건드리는 이야기를 서슴없이 하고 있다”며 “이율배반적인 정책을 해서는 절대로 효율도 가져올 수 없고 바라는 혁신도 이뤄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민의힘은 과거 자유당, 공화당, 민정당 등을 연상시키기 때문에 사람들이 항상 기득권 정당이다, 돈 있는 사람을 좋아하는 정당이라고 (인식)해서는 지금 변화하는 국민들의 정서 속에 절대로 표를 극대화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인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당내 모임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는 친윤(친윤석열)계로 불리는 정진석 의원을 포함한 국민의힘 의원 60여 명이 참석했다. 차기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안철수 의원도 참석해 친윤 세력을 중심으로 당내 입지를 확대하려는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