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규현 국정원장 후보자 “北 정보 강화에 주력...정치 개입 안해”

김규현 국정원장 후보자 “北 정보 강화에 주력...정치 개입 안해”

기사승인 2022. 05. 25. 17: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월호 참사 보고시간 조작 의혹에 "동의할 수 없다"
김규현 후보1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5일 국내 정치에 일절 개입하지 않고 북한의 정보를 분석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새 정부 첫 국정원장으로서 중요한 소명은 국정원이 안보국익 수호기관으로 북한의 해외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해 조직을 쇄신하는 것”이라며 “저에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북한 동향 및 북한 정보역량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정원을 이스라엘 모사드 같은 일류 정보기관이 되도록 만들겠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김 후보자는 ‘정권이 우선인지 국가가 우선인지 선택의 기로에 처했을 때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엔 “윤석열 대통령이 자신에게 국정원장이 된다면 절대로 국내정치에 관한 것은 해서는 안 된다는 엄명을 내렸다”며 국정원의 정치 개입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전직 국정원장들이 처벌을 받았다는 지적에는 “개혁의 조치로 국정원이 국내 정보수집을 일체 하지 못하도록 했다”며 “국정원은 국내정치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지 않게 돼 있고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수활동비 항목을 없애고 철저한 예산집행을 통해 합목적적으로 사용하고 정보위에 예산사용 내역을 보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욱 철저히 이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정부 당시 국가안보실 1차장으로 재직한 김 후보자가 세월호 사건 보고시간을 조작했다는 민주당의 의혹제기에 대해서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을 무단 수정하는 데 개입했다는 비판에도 “직접적으로 관여한 기억이 없다”고 부인했다.

야당의 공세에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 감싸기에 나섰다.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은 “(최초 보고시간을) 조작했다면 책임자인 안보실장이 무죄가 나올 수가 없다”며 “무죄가 나왔다면 국민을 기만하려는 의도가 없었기 때문에 법원이 무죄 판결을 내린 것 아니겠냐”며 김 후보자를 옹호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