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예상 밖 고전’에 위기감… 박지현 ‘대국민 호소문’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예상 밖 고전’에 위기감… 박지현 ‘대국민 호소문’ 발표

기사승인 2022. 05. 24. 17: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인천 계양을에서 윤형선 후보와 '초박빙' 양상
"현장 반응은 달라도 많이 달라" 우려 불식
권성동 "계양 주민을 뭐로 보나, 이재명 거부의식 높아져"
박지현은 '대국민 호소문' 발표하며 지지 당부
땀 닦는 이재명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인천 계양구 선거 캠프에서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 중에 땀을 닦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예상 밖의 고전을 하고 있다는 판세분석과 관련해 “지방선거에서 ARS 조사결과는 실제 최종결과와 잘 안 맞는 경향이 많다”고 말했다. 최근 정당 지지율에서 국민의힘에 밀리는 등 불리한 상황과는 별개로 ‘현장 반응은 달라도 많이 다르다’는 주장을 한 것이다. 한편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다시 한 번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이 선대위원장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최근 여론조사 결과들에 의문을 표시했다. 그는 응답률이 높지 않은 ARS 방식으로 여론조사가 이뤄진 만큼 실제 판세를 정확히 담아냈다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응답률이 1~2%대에 불과하니 정확도가 떨어지고 적극적인 사람만 답한다”면서 “(지지자들을) 포기시키려는 일종의 작전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실제 표심은 여론조사와 다르다는 주장으로, 동요하고 있는 지지층의 이탈을 막기 위한 의도로 읽힌다.

하지만 이 위원장의 이날 발언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의 예상 밖 ‘초박빙’ 양상에 따른 다급함이 묻어나온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이 위원장은 ‘지역 연고가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적극 반박하며 “지역 연고는 있지만 무능력하고 영향력이 미미한 경우보다는 역량 있고 큰 일꾼이 지역 발전과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흔들리고 있는 이 위원장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며 판세를 굳히려는 움직임이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 후 “자신의 지역구를 버리고 쉬운 지역구로 간 것은 비겁한 행위”라며 “‘계양 주민을 뭐로 보나’라는 인식이 퍼지며 이 후보에 대한 거부의식이 높아지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대국민 호소문’ 카드를 꺼내 들며 분위기 반전을 노리고 있다. 최근 지지율이 국민의힘에 크게 밀린다는 위기감도 이번 호소문 발표의 발단이 됐다.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백번이고 천번이고 더 사과 드리겠다”면서 “염치 없다. 그렇지만 한 번만 더 부탁 드린다. 저 박지현을 믿어달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우리 편의 잘못에 더 엄격한 민주당이 되겠다. 내로남불의 오명을 벗겠다. 온정주의와 타협하지 않겠다”며 “대의를 핑계로 잘못한 동료 정치인을 감싸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근 당내 성비위 사건이 터지고 내로남불 비판이 나오는 중에 일부 강경파 의원과 지지층이 강력히 반발하는 등 악재가 겹치고 있지만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읽힌다.

이재명 위원장은 이날 박 위원장의 대국민 호소문과 관련해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민주당의 반성과 쇄신이 필요하다는 말씀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 밖의 확대해석은 경계한다”며 “민주당은 절박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의 삶을 개선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 드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형동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내고 “지방선거 위기의 급박함이 묻어난 대국민 호소였다”면서 “국민들이 민주당을 외면하고 있는 것은 민주당의 기성 정치인 탓”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대선에서 국민 심판을 받았음에도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과,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명분도 없는 출마에 나선 민주당의 기성 정치인 때문”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