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건복지부 “정호영 후보자와 업무 교류 안하고 있어”

보건복지부 “정호영 후보자와 업무 교류 안하고 있어”

기사승인 2022. 05. 23.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호영 잇단 의혹에 여권도 부담 '자진사퇴' 압박
질의 듣는 정호영 후보자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눈을 감은 채 의원질의를 듣고 있다. /제공=국회사진기자단
보건복지부(복지부)가 국회 인사청문회 이후 정호영 장관 후보자와 업무 공유를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손영래 복지부 대변인(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3일 정 후보자의 근황 및 입장 표명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인사청문회 이후로는 정 후보자와 업무적으로 같이 할 수 있는 부분이 거의 없다”고 답했다.

이어 “저희는 연락받은 게 없다”며 “용산(대통령실) 쪽에서 의사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 후보자는 지난 3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마쳤다. 복지부 인사청문회준비단은 해산했지만, 정 후보자는 한동안 복지부 관계자들과 만나 업무 파악을 이어갔다.

정 후보자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 하루 직전인 지난 9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국민연금공단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한 모습이 포착됐으나, 이후로는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후보자는 그간 자녀 편입학 및 병역 특혜 의혹과 관련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이어왔다.

지난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더불어민주당 협조로 국회를 통과하면서, 사실상 정 후보자는 사퇴 수순을 밟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특히 여당인 국민의힘은 연일 정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유도하는 듯한 입장을 내고 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정 후보자의 거취에 대해 “거취 문제를 본인이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당내 중진 및 다수 의원으로부터 의견 청취 결과 ‘정호영 후보자의 장관 임명은 곤란하지 않냐’는 반대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서 정 후보자 거취에 대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답했다.

한편 복지부는 새 정부에서 임명된 조규홍 1차관과 이기일 2차관 등 차관 대행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