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쿠리 논란’ 선관위, 6·1 지방선거로 신뢰 회복할까

‘소쿠리 논란’ 선관위, 6·1 지방선거로 신뢰 회복할까

기사승인 2022. 05. 22. 1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앙인력 35.5% 지방에 파견…중앙-지역 유기적 소통 유연한 대처
확진자 소쿠리 투표 사라진다…정식투표소에서 동일 투표함에 투표
PYH2022051707140001300_P4_20220517121014596
노태악 신임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17일 과천 중앙선관위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제공=연합
“이번 선거의 성공적인 관리에 선관위의 명운이 달려있다.”

노태악 신임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취임사에서 밝힌 말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중앙인력을 대거 지방으로 파견시키는 등 선거 대응 체제에 돌입했다. 지난 대선에서 ‘소쿠리 선거’로 부실 투표 논란을 빚은 선관위는 부실 관리 사태가 지방선거에서는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준비를 통해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계획이다.

22일 선관위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500여명의 중앙인력 가운데 35.5%가 선거를 위해 지원, 파견에 나갔다”며 “중앙과 지역의 유기적인 소통을 꾀하고 현장에 보다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4월 초부터 중앙 선관위와 시·도선관위에 최소의 인력만 남기고 지역 선관위에 파견했으며 선거 임박해 추가적으로 인력을 지원했다. 중앙 선관위와 지역 선관위 사이 소통을 강화하고 투표관리 현장의 의견이 반영된 지침을 만들기 위해서다. 지난 대선 당시 지역 선관위에서 확진자 사전투표 관리 방법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으나 사무처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던 점이 사전투표 부실관리의 배경 중 하나로 꼽혔기 때문에 이를 보완하기 위한 조치다.

이와 더불어 선관위는 선거환경 변화에 대응해 비선거관리 업무는 축소·폐지·통합하고 중앙선관위 인력 10% 이상을 감축하고 일선선관위 인력을 보강하며, 시·도선관위의 역할을 강화할 방침이다.

지난 대선에서 투표용지를 담은 소쿠리, 택배상자, 비닐봉지 등은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사라지게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도 별도의 기표소 없이 일반 유권자와 동일한 기표소에서 동일한 투표함에 투표하게 된다. 혼선을 막기 위해 일반 유권자와 확진자의 투표 시간만 분리한다.

확진자는 사전 투표 2일차인 오는 28일 오후 6시30분부터 8시까지, 선거 당일인 6월 1일에는 오후 6시30분부터 7시30분까지 투표가 가능하다. 일반 유권자의 투표가 종료되지 않았을 때는 투표소 밖에서 대기하다가 일반 유권자가 모두 퇴장한 후 들어간다. 확진자는 방역당국에서 받은 ‘확진자 투표안내 문자’, 성명이 기재된 ‘PCR·신속항원검사 양성 통지 문자’ 등을 제시한 뒤, 마스크를 잠시 내려 본인 여부를 확인한 후 투표하면 된다.

거동이 불편한 유권자의 경우 임시기표소를 이용할 수 있는데, 이때 사용하는 투표지 운반함도 규격화된 형태로 만들어진다. 유권자가 자신의 투표지를 ‘임시기표소 투표지 운반봉투’에 넣어 봉함하고 이 봉투를 직접 운반함에 넣는다. 이후 유권자가 지정한 선거관리요원이 해당 운반함을 투표소로 옮겨 봉투째로 투표함에 넣는 방식이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유권자가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사전)투표일 전일과 마감 후 (사전)투표소를 방역하고 입구에 손소독제, 비닐장갑(유권자가 원하는 경우 제공), 소독티슈 등을 비치하고 수시로 환기하는 등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한 선거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