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J대한통운 ‘차세대 택배 IT시스템’에 390억 투자…택배 선진화 ‘앞장’

CJ대한통운 ‘차세대 택배 IT시스템’에 390억 투자…택배 선진화 ‘앞장’

기사승인 2021. 12. 08.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I·빅데이터 분석 시스템 및 모바일 서비스 강화
CJ Logistics [cleaned]
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차세대 택배 IT 시스템’ 도입에 약 390억원을 투자한다. 택배물량과 관련 데이터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선제적인 디지털 전환을 통해 택배 산업 선진화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CJ올리브네트웍스, SK C&C와 서울 중구 경기빌딩에서 최첨단 택배 IT 시스템 구축을 위한 ‘차세대 택배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 착수식’을 열었다고 8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2023년까지 택배사업 전반에 걸친 IT 시스템을 순차적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집화, 배송, 배차, 등 택배와 관련된 전산정보를 관리하는 ‘택배 코어시스템’부터 기업고객, 콜센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지원하는 ‘IT 서비스채널’까지 택배 프로세스와 관련된 모든 IT 서비스를 전면 교체한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반의 IT 인프라를 구축한다. 이로써 실시간 데이터 공유와 모니터링이 가능해지며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택배정보를 더욱 신속하고 유연하게 처리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을 위해 기존에 하나로 통합 운영됐던 데이터베이스를 분산시킬 계획이다. 서로 다른 서비스채널별로 정보를 백업할 수 있는 독립적인 데이터 모듈구조 설계를 통해 시스템에 걸리는 부하를 감소시키고, 평소보다 물량이 급격하게 늘어나는 택배 특수기 시즌에도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AI·빅데이터를 활용한 정보분석 시스템 및 모바일 지원 서비스도 강화한다. 이를 통해 물동량 증감 추이, 서브·허브터미널 작업 현황, 배차 네트워크 등 택배운영을 위해 필요한 지표 및 데이터들을 실시간으로 분석·산출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맞춤형 정보와 분석자료를 기업고객에게 간편하게 제공하고 현장운영에 활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 서비스 환경도 구축할 계획이다.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부문 대표는 “차세대 택배 시스템 도입을 통해 늘어나는 택배 관련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하고 변화하는 시장환경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