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디지털 포용성’ 글로벌 4위…아시아 기업 중 1위

삼성전자, ‘디지털 포용성’ 글로벌 4위…아시아 기업 중 1위

기사승인 2021. 12. 08. 0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해 10위에서 4위로 순위 '껑충'
clip20211208082645
삼성전자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연합체 ‘월드 벤치마킹 얼라이언스’(WBA)가 발표한 ‘디지털 포용성 평가’에서 글로벌 4위에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속가능성의 관점에서 디지털 기술을 연구·지원하고 사회와 공유한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10위에서 올해 4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올해 평가 대상 150개 ICT 기업 가운데 아시아 기업으로는 1위에 해당한다.

WBA는 유엔(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실현하기 위해 설립된 연합체다. 전 세계 학계와 비정부기구(NGO), 투자자 등 200여 개 이상의 기관이 참여해 인권·환경·디지털 포용성 등 7개 분야에서 기업 평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디지털 포용성 평가에서 인공지능(AI) 분야에서 공정성·투명성·책임성을 추구하는 ‘AI 윤리 원칙’ 공개와 사외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한 기술혁신 생태계 기여 등에 대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적색·녹색·청색을 인지하는 정도를 확인하고 TV 화면 색상을 보정해주는 ‘씨컬러스’ 앱을 개발하는 등 제품 접근성 향상을 위한 노력과 초·중학생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인 ‘삼성 주니어 SW 아카데미’, 청소년과 미취업 청년에게 IT 프로그래밍, AI 기술 교육을 지원하는 ‘삼성 이노베이션 캠퍼스’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탄소 저감, 자원 순환, 생태 복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인권과 다양성 존중, 미래세대 교육, 기술 혁신을 통한 포용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가능경영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