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회발 오미크론’ 확산에 ‘방역패스 미적용’ 형평성 논란

‘교회발 오미크론’ 확산에 ‘방역패스 미적용’ 형평성 논란

기사승인 2021. 12. 07.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미크론 확진 누적 36명…강화된 방역서 제외되자 '특혜 주장' 제기
논란 커지자 정부 "종교시설 방역조치 강화 추진…종교계와 협의 중"
서울 첫 오미크로 변이 확진자…계절학기 앞둔 대학가 '방역 강화'
'전면폐쇄'<YONHAP NO-1685>
지난 5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가 일고 있는 인천 모 교회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식당·카페뿐 아니라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에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적용한 가운데 교회 등 종교시설은 방역패스 확대 적용 대상에서 제외돼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온다.

형평성 논란이 제기되고 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확산하는 등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한 감염 사례가 잇따르자, 정부는 종교시설에도 강화된 방역 조치를 적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4954명 늘어 누적 48만2310명이 됐다고 밝혔다. 위중증 환자는 774명으로, 국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뒤 가장 많은 수치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64명 늘어 누적 3957명이 됐다. 국내 치명률은 0.82%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12명 추가돼 누적 36명이 됐다. 신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해외유입 3명, 국내감염 9명이다.

정부는 폭증하는 코로나19 확진자를 막기 위해 전날부터 식당·카페와 학원, 영화관·공연장, 독서실·스터디카페, 도서관 등에 방역패스를 적용했다. 종교시설은 결혼식장, 장례식장, 유원시설 등과 함께 방역패스 적용 대상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진 오미크론 변이가 인천 교회를 중심으로 유행하면서 특정 시설에 특혜를 주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목소리가 크다.

이와 관련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종교시설은 개방된 출입구를 통해 (다수가) 왔다 갔다 해 통제가 다소 약화돼 있다”며 “정해진 서비스나 구매 방법이 있는 게 아니라 상업시설처럼 여러 목적으로 종교시설을 출입하기 때문에 방역패스 적용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최근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감염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정부는 방역 강화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손 반장은 “현재 문화체육관광부가 종교계와 함께 종교시설의 방역 강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교회에 대해 추가적인 조치로 방역을 강화할 필요성이 있는 상황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종교시설에 대해선 접종완료자 등으로만 구성한 경우 (수용인원의) 100%로 예배를 볼 수 있도록 했고, 가급적 예배 자체도 접종완료자를 중심으로 운영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현행 규정상으로도 교회 내 소모임은 사적모임 인원을 제한하고 있어 그 안에서만 할 수 있다”며 “예배 시 마스크 착용이나 주기적인 환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이 철저히 준수되도록 종교시설에서도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날 한국외대, 경희대, 서울대에 다니는 외국인 유학생 3명이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이들은 모두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인 목사 부부가 다니는 인천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재학생의 오미크론 확진 소식을 전달받은 각 대학은 추가 전파를 막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다른 대학들도 사태를 지켜보며 겨울 계절학기 운영에서 방역 조처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