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학생 코로나19 백신 접종 당부…“등교 안정에 국민 협조 필요”

정부, 학생 코로나19 백신 접종 당부…“등교 안정에 국민 협조 필요”

기사승인 2021. 12. 01.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육부·질병관리청 합동 브리핑
유은혜 부총리, 전면등교 안정적 시행 대국민 호소<YONHAP NO-2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이 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전면등교의 안정적 시행을 위한 대국민 호소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안정적인 전면등교를 위해 소아·청소년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국민적인 방역 동참을 호소했다.

유 부총리는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합동 브리핑을 열고 “전 국민의 동참 속에 올해 12월 말까지의 학사 일정을 무사히 마치고 내년 3월 신학기는 온전한 학교 일상회복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된 지난달부터 일평균 학생 확진자는 350명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11월4~10일 356.9명, 11~17일 369.6명, 18~24일 446.3명으로 매주 증가 추세다.

교육부는 감염 상황이 악화해 단계적 일상회복을 잠시 중단하는 ‘비상계획’이 발동돼도 등교수업 원칙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과대학교·과밀학급의 경우 비상계획이 발동하면 3분의2 밀집도로 우선 조정하고, 비상계획 발동 후에도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 나머지 학교들도 3분의2 수준으로 밀집도를 조정할 계획이다. 이 경우에도 유치원이나 특수학교·특수학급은 전면 등교하고 돌봄도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또 학교 방역을 위해 이동형 검체 팀을 운영하고 검사 목표 인원도 기존 7만4400명에서 9만4500명으로 늘렸다. 수도권 지역 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는 합동으로 학교생활 방역 지도점검단을 꾸려 연말까지 학생 이용시설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한다.

교육부와 질병청은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 후 12~17세 소아·청소년 확진자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청소년의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추가 사전예약을 받고 접종기한을 내년 1월22일까지 연장했다. 오는 13~24일까지 2주간을 ‘집중 접종지원주간’으로 정하고, 이 기간 희망 학교를 대상으로 보건소 접종팀의 방문 접종 등 학교 단위 백신 접종을 시행한다.

정 청장은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학교 일상회복은 포기하거나 되돌릴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아이들의 건강과 등교 등 소중한 일상을 지키기 위해 예방접종에 참여해주시기를 간곡하게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