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민 태우고 국내 도심 ‘레벨4 자율주행’ 첫선

기사승인 2021. 10. 27. 12: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7일부터 28일까지 시연과 자율주행차의 체험 행사 진행
실증 대상구간 Use-case 배치
실증 대상구간 Use-case 배치 현황/제공 = 화성시
화성 김주홍 기자 = 화성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하 공단)은 화성시 새솔동의 도심도로 일부구간에서 자율협력주행 테스트 베드를 구축하고 자율협력주행 서비스 시연과 주민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27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실증행사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주관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후원하는 정부R&D로 지난 2019년 4월부터 약 2년 6개월간에 걸쳐 수행중인 도심도로 자율협력주행 안전 인프라 연구사업에 대한 연구성과를 실제 도로에서 선보이는 시연과 자율주행차의 수용성 향상을 위한 시민체험행사로 구성됐다.

실증 대상지인 새솔동 수노을 중앙로 1.2km구간에는 자율협력주행 서비스에 필요한 노변기지국, 이동체 검지기와 LDM(동적정보)등의 인프라가 구축완료 됐고 10대의 커넥티드카와 자율차가 투입돼 다양한 자율협력주행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27일 행사에는 화성시, 공단,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등 주요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도심도로 자율협력주행 안전·인프라’ 과제의 성과발표와 자율협력주행 서비스를 실도로에서 시연한다.

28일에는 새솔초등학교와 송린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자율협력주행 서비스 시연과 탑승행사를 진행하고, 자율주행기술 관련 홍보부스를 구성해 전시와 퀴즈 등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시는 이번 실도로 자율협력주행 기술 검증을 통해 시에서 자체 구축한 C-ITS와 연계해 향후 새솔동 일원에 대한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 지정 시 자율주행 셔틀을 도입해 레벨4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공단은 도심도로에서 레벨4 수준의 자율협력주행 서비스 기술과 안전성 평가기술을 개발하고, 실도로 실증을 통해 기술 신뢰성을 확보하고 관련 산업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한 달여의 긴 시간동안 교통불편을 감수하며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새솔동 주민들께 감사드린다”며 “4차 산업혁명의 선도 도시로서 미래차 산업 기반을 견고히 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 등 시민의 삶을 더욱 윤택하고 안전하게 변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안전성이 확보된 자율협력주행 관련 기술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검증해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구축과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에 적극 기여해 교통안전 전문기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