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美 성김 23일 방한…내일 한미 회동서 종전선언 논의하나?

美 성김 23일 방한…내일 한미 회동서 종전선언 논의하나?

기사승인 2021. 10. 23. 0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23일 한국을 방문한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입국한 뒤 24일 오전 한국의 북핵 수석대표인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한반도 대화 프로세스 재개 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한미 북핵 수석대표는 미국 워싱턴DC에서 지난 19일(현지시간)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한 뒤 닷새 만에 다시 자리를 하는 셈이다.

양국은 각급에서 접촉을 늘리며 북한과 대화 재개 동력을 마련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왔다.

이번 협의에서는 우리 정부가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미국의 진전된 입장을 나타낼지 주목된다.

미국 정부는 종전선언에서 파생될 수 있는 영향과 효과 등에 대해 내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토 결과를 토대로 우리 정부와 협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