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NN “‘오징어 게임’ 한달만에 넷플릭스 사상 최고 시리즈 등극”

CNN “‘오징어 게임’ 한달만에 넷플릭스 사상 최고 시리즈 등극”

기사승인 2021. 10. 13.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사상 최다 시청 기록을 경신하며 넷플릭스의 최고 시리즈로 자리매김했다./사진=넷플릭스 제공=연합뉴스
전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사상 최다 시청 기록을 경신하며 넷플릭스의 최고 시리즈로 자리매김했다고 12일(현지시간) CNN이 보도했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달 17일 넷플릭스에서 처음 공개된 이후 약 1억1100만개의 계정이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까지는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공개돼 28일만에 8200만 가구가 시청한 ‘브리저튼’이 1위를 차지했지만 한달 만에 오징어 게임이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오징어 게임은 세계 94개국에서 넷플릭스 인기 시청 순위 1위에 올랐으며, 미국에서 1위에 오른 첫 한국 시리즈다. CNN은 오징어 게임이 대중문화의 한 현상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많은 패러디와 할로윈 이벤트 아이디어에 활용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민영 넷플릭스 아시아 태평양 콘텐츠(인도 제외) 총괄 부사장은 CNN에 “우리가 2015년 한국 드라마 시리즈나 영화에 투자를 시작했을 당시, 아시아 등 각지의 한류 팬들을 위해 세계적인 수준의 이야기를 제작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징어 게임은 우리의 야망을 넘어섰다”며 “(오징어 게임이) 우리의 세계 전략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