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 건설현장 친환경 건축자재 제조·유통관리 ‘불시 점검’

국토부, 건설현장 친환경 건축자재 제조·유통관리 ‘불시 점검’

기사승인 2021. 06. 14. 1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614111915
국토교통부는 친환경 건축자재의 제조·유통단계부터 예방적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이달부터 11월까지 ‘2021년 친환경 건축자재 제조·유통관리 점검’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국토부는 2018년도부터 매년 부적합 친환경 건축자재의 제조·유통을 방지하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전문기관과 합동점검을 실시해왔다. 지난해에는 오염물질 방출기준을 초과하거나 품질성능을 확보하지 못해 적발된 부적합 건축자재에 대해 전량 폐기하도록 하고, 이미 시공이 이뤄진 경우에는 재시공 등 총 23건 가운데 6건(약 26%)의 시정조치를 완료했다.

올해는 붙박이가구, 주방가구 등의 주요 원자재 및 부자재, 바닥마감재 등 주거환경에 영향이 큰 제품에 대해 친환경 성능 기준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 점검대상 친환경 건축자재를 제조·납품하는 업체를 불시 방문, 자재별 시료를 채취해 친환경 성능기준을 충족했는지 여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현장에서 업계의 애로사항 및 의견을 청취해 제도 개선사항을 발굴하고, 자율적 품질관리 향상을 유도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김경헌 국토부 주택건설공급과 과장은 “부적합 친환경 건축자재는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위협하고 재시공에 투입되는 사회적 비용이 높아 예방적 관리가 중요하다”며 “건전한 친환경 건축자재를 생산하고 유통하는 현장문화를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