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원욱 “반도체 위기 극복 위해 이재용 사면 필요…정부 고민해야”

이원욱 “반도체 위기 극복 위해 이재용 사면 필요…정부 고민해야”

기사승인 2021. 05. 04.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발언하는 이원욱 위원장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정재훈 기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반도체 수급 상황과 미국에 대한 투자 등을 볼 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이 강력히 존재한다”고 밝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이자 경기 화성을이 지역구인 이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매우 불안한 경제와 반도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 필요성을 국민들도 요구하고 있고 정부가 좀 적극적인 고민을 해야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권에서는 ‘이재용 사면론’이 공개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의원은 반도체 문제가 한미정상회담 의제로도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일각에선 반도체 투자를 약속하고 백신을 공급받아야 한다는 얘기도 있는데 반도체 투자를 우리가 미국에 하지 않을 수는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그는 “투자를 하려면 투자에 대한 결정 권한을 가진 사람의 판단이 중요하다”며 “한국에선 투자할 회사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정도일 텐데, 그 삼성전자의 이 부회장이 지금 제대로 된 의사 결정을 할 수 없는 그런 상황”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