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원일 前천안함장 찾아 사과한 野권칠승 수석대변인…“이재명 사과하라”

최원일 前천안함장 찾아 사과한 野권칠승 수석대변인…“이재명 사과하라”

기사승인 2023. 06. 08. 1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8일 오후 권칠승 수석대변인이 최원일 전 함장 찾아 사과
ㅇㅇ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이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비난 발언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 /사진=연합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최원일 전 천안함장을 찾아 천안함 관련 막말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5일 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다가 9시간여 만에 사퇴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천안함 자폭' 발언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최 전 천안함장을 향해 "무슨 낯짝",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등의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지 사흘 만이다.

권 수석대변인과 최 전 함장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모처에서 배석자 없이 비공개로 50분가량 만났다. 이날 만남은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 회장인 전준영 씨 요청으로 이뤄졌다.

최 전 함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 수석대변인과 만나 사과를 받았다며 권 수석대변인에게 건넨 요구 사항을 소개했다. 최 전 함장은 '천안함 함장, 생존 장병, 유족 요구사항'으로 △천안함 피격 사건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공식 입장 표명 △당대표 면담과 진정성 있는 사과 △민주당 인사들의 천안함에 대한 잘못된 주장과 발언 중지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들의 악의적인 댓글 중지 △천안함 피격사건의 올바른 인식 위한 당 교육 기회 마련 등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 대표와 면담, 당차원의 사과 등 요구사항에 대한 조치 없이는 사과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