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금융지주, 카뱅 지분 영향 목표가 12.5% 하향”

“한국금융지주, 카뱅 지분 영향 목표가 12.5% 하향”

기사승인 2023. 01. 25. 0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신증권은 25일 한국금융지주에 대해 카카오뱅크의 지분 이동에 따른 올해 증권의 자본 증가폭이 예상을 하회할 가능성이 커 목표주가를 기존 대비 12.5% 하향 조정한 8만4000원을 제시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박혜진 연구원은 "작년 연간 이익은 전년 대비 60.9% 감소한 6900억원을 전망한다"면서 "2021년 3분기 카카오뱅크의 지분법이익 5546억원이 반영됐기 때문에 감소폭이 타사 대비 컸다"고 밝혔다.

이어 "증권, 캐피탈, 저축은행의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익스포저가 경쟁사 대비 많아 우려가 불거졌을 때 주가도 크게 하락했는데 부실이나 연체가 유의미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파악되며 최근 주가는 연초 대비 16.5%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작년 4분기 순이익은 시장 전망치인 1465억원을 16.7% 하회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작년 4분기 실적의 가장 큰 변동 요인은 자산 재평가 관련 평가 손실 및 충당금 규모로, 브로커리지, 자산관리, IB 등 웬만한 수수료 수익 부문은 감소가 불가피하다"고 예상했다.

또 "4분기 금리가 고점 대비 -78bp(3년 기준) 하락함에 따라 채권 관련 수익이 소폭이지만 흑자 전환했을 것으로 예상되나 해외 대체투자 및 부동산 펀드 재평가 관련 평가손실 반영될 것이며 증권·캐피탈·저축은행에서 PF 충당금 적립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PF 충당금 적립은 부실이 발생하거나 연체율이 상승한 것은 아니며 보수적 경기 전망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