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경남 지사, 경남연구원 개원 30주년 기념식 참석 “지역 싱크탱크로서 역할 기대”

기사승인 2022. 12. 08. 16: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8일 창원컨벤션센터서 열려…기념식 비롯 6개 분과 세미나
경남연구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경남연구원 개원 3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제공=경남도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8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연구원 개원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경남연구원의 미래 30년을 선도하게 될 주요 이슈와 주제별 진단을 통해 경남의 미래 발전전략을 모색하고 정책에 반영하고자 마련됐다.

기념식에는 박완수 도지사, 김진부 도의회의장, 김병준 전 대통령직인수위 지역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박준 도의회 기획행정 위원장, 백태현 도의원, 유동훈 전국시도연구원 협의회장이 함께 참석했다.

박 도지사는 이날 경남연구원 개원 30주년을 기념해 경남의 도정 발전과 도민의 복리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마상열 연구전략실장 등 3명에게 표창패를 직접 수여했다.

박 도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경남연구원은 지난 30년간 지자체의 역량을 한껏 높이며 지방자치를 한 단계 향상시키는 데 노력해왔다"며 "경남의 새로운 재도약과 지역 발전의 밑거름이 되는 싱크탱크로서 큰 역할을 계속 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부용 경남연구원장은 "경남연구원은 30년의 디딤돌 위에서 미래 100년의 도전을 시작할 것"이라며 "경제와 일자리, 과학기술을 비롯한 전 영역에서 경남의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 방향을 제시함으로써 새로운 도약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념식 이후 경남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한 세미나가 열렸다. 6개 분과로 나눠 진행된 세미나에는 분야별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해 주제발표와 토론을 이어갔다.

세미나 주제는 △도전과 도약, 경남경제의 담대한 구상 △미래도시 경남 디자인 △경남의 지방시대 선도를 위한 분권방안 △혁신성장과 기술주도 생태계 조성 △이제는 경남시대, 문화관광으로 전개 △행복한 도민, 선진 복지보건 구상이다.

경남연구원은 1992년에 개원해 경남도와 전 시군이 공동으로 출연한 공공정책연구기관으로 지역의 자치역량과 정책 기획을 지원하고, 도민들의 행복한 삶을 선도하는 정책을 개발하는 경남 싱크탱크로서의 역할을 해오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