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간 17주년 축하메시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창간 17주년 축하메시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기사승인 2022. 11. 1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수부 장관 프로필사진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아시아투데이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시아투데이는 2005년부터 '정도언론, 인간존중, 인류평화'를 경영 방침으로 내걸고 첫발을 내디딘 이후 눈부신 성장을 거듭해 왔습니다.

항상 균형 잡힌 시각으로 보도에 애써주신 송인준 회장님과 우종순 대표이사 부회장님, 그리고 이 시간에도 현장에서 불철주야 취재에 매진하고 계신 기자 여러분께도 응원의 인사를 전합니다.

미디어 환경은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정보화 기술이 하루가 다르게 개발되고, 뉴스를 전달하는 매체와 형식은 다양화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대의 흐름에 맞춰 아시아투데이는 혁신적인 모바일 신문 시스템을 독자들에게 제공하며 새로운 미디어 시대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또한 중국 최대 인터넷 검색엔진 바이두에 한국 콘텐츠를 독점으로 공급하는 등 글로벌 종합미디어 매체로 성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해양산업과 경제 상황 역시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산업이 하루가 다르게 등장하고 신산업 시장을 선점하려는 국가 간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해양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가지고 우리나라가 신해양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한 혁신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국민이 체감하실 수 있도록 해양수산분야의 규제혁신을 강도 높게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해양수산분야 민간 투자와 신기술 개발을 촉진하고,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또한 신해양강국을 만들기 위해 풍요로운 어촌과 활기찬 해양, 세계를 선도하는 해상교통물류체계 구축, 해양영토 수호 및 지속가능한 해양 관리라는 국정과제도 차질 없이 진행 중입니다.

앞으로도 해양수산부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바다가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는데 매진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아시아투데이가 가지고 있는 균형 잡힌 시각과 혁신의 관점에서 해양수산부 정책에 대하여 항상 따뜻한 응원과 건설적인 제안을 보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해양수산부와 아시아투데이가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가는데 든든한 동반자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