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B국민카드 태국 법인, 삼성전자 휴대폰 할부금융 서비스 런칭

KB국민카드 태국 법인, 삼성전자 휴대폰 할부금융 서비스 런칭

기사승인 2022. 10. 03.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국민카드의 태국 현지법인 'KB J Capital(KB제이캐피탈)'이 삼성전자 태국법인(Thai Samsung Electronics Co., Ltd) 휴대폰 할부금융서비스인 삼성 파이낸스 플러스(SF+) 서비스를 런칭했다고 3일 밝혔다.

SF+는 삼성전자 인도법인이 추진해 성공한 모델로, 이번 계약을 통해 KBJ캐피탈은 SF+의 파트너사로 태국내 삼성전자 휴대폰 구매 시 할부금융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게 된다.

KB J Capital은 삼성전자 태국법인의 태국시장 SF+프로그램 적용을 위한 금융기관 대상 경쟁입찰에서 태국내 은행을 포함한 다수의 경쟁사 중에서 지난 3월 파트너사로 선정됐으며, 지난 달 26 일에 '삼성 파이낸스 플러스 파트너 계약(Samsung Finanace Plus Partner Agreement)'을 체결했다.

KB J Capital은 신청 및 승인 등의 전 과정 디지털화를 통해 고객이 휴대폰을 구매 시 매장에서 할부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SF+ 할부금융서비스를 런칭했으며, 올해 말까지 태국 내 전국의 휴대폰 매장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삼성전자와의 계약을 통해 KB J Capital의 위상 강화가 기대된다"며 "태국 내 삼성전자의 휴대폰 판매 파트너로 영업채널 다각화를 통해 향후 태국 내 최상위권 여신전문금융회사로 도약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KB J Capital은 KB국민카드가 지난해 국내 여전사 최초로 인수한 태국의 현지법인으로 올해 2월 태국내 업계 1위 신용평가기관인 'TRIS Rating'을 통해 'A-'의 신용등급을 획득했으며, 올 상반기 기준 총자산 1662억원, 당기순이익 20억원을 기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