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전 ‘쪼개기 임대’ 시전…직원식당·체련실까지 세 놓아

한전 ‘쪼개기 임대’ 시전…직원식당·체련실까지 세 놓아

기사승인 2022. 09. 27. 0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영순 의원실 혁신안 분석
30조~40조원 적자 해결로는 보안 위험 지적도 나와
한전
한국전력 사옥/제공=한전
올해 적자폭이 30조~40조원으로 추산되는 한국전력공사가 검침원 오토바이 주차장과 직원 식당·운동시설까지 '쪼개기 임대'를 통해 추가 수익을 내겠다는 자구책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한전은 최근 10개 지사의 유휴 공간 총 4105㎡를 임대해 연간 6억원의 임대수익을 내겠다는 내용을 포함한 혁신계획안을 기획재정부에 제출했다.

지난 7월 기재부는 제9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새정부 공공기관 혁신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각 공공기관에 혁신가이드라인에 따른 보고서를 제출할 것을 주문했다.

혁신계획안에 따르면 울진지사는 현재 검침원 노동자들의 오토바이 주차장 395㎡를 임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예상되는 수익은 연간 1400만원이다. 일부 지사는 직원 식당과 체력 단련실 등 복지 시설 일부를 임대 공간으로 내놓는다. 서인천지사는 직원 운동시설을 포함한 399㎡를 임대해 연간 5000만원의 수익을 낸다는 방침이다.

하남지사와 영종지사는 직원 식당 일부 공간을 포함해 각각 110㎡와 499㎡를 임대한다. 예상되는 임대 수익은 각각 연간 2500만원, 7100만원이다. 시흥지사의 경우 회의실과 강당을 포함해 172㎡를, 횡성지사는 강당과 직원 식당을 포함해 216㎡를 임대해 각각 2500만원과 3000만원의 연간 임대수익을 낸다는 계획이다.

한전의 지역사무실 건물은 각종 보안시설을 포함하고 있는 만큼 무리한 임대 계획으로 보안상 문제가 발생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일례로 광명지사의 경우에는 변전시설이 있는 일부 공간이 통제구역으로 구분돼 있다. 이에 따라 민간 사무실과 보안시설의 동선과 공간을 분리하는 과정에서 시설 공사에 추가적인 비용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박 의원은 "한전이 기재부 눈치를 보느라 현장을 살피지 않고 무리한 계획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며 "공공기관 혁신안은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산업 변화 대응 방안과 사업·기술·조직문화 혁신 방안이 주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이러한 임대 계획이 보안상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변전소와 사옥은 신축 당시부터 명확히 동선 구분이 돼 있으며, 출입통제설비가 설치돼 있어 외부인의 출입이 불가하다"고 전했다.

직원 식당과 체력단련실 임대에 대해서는 "직원 수요 감소로 사용하지 않는 직원 식당에 한해 외부 임대를 검토하는 것"이라며 "검침원 주차장을 임대할 경우 불편을 초래하지 않도록 조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