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25 유엔군 참전용사 등 50명 26일 재방한

6.25 유엔군 참전용사 등 50명 26일 재방한

기사승인 2022. 09. 23.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가보훈처...미 참전용사 명예 높인 미 조지아주 의원 2명 특별초청
clip20220923092949
국가보훈처는 23일 6·25전쟁에서 대한민국의 자유 수호를 위해 싸운 유엔 참전국 참전용사와 유족 등 50명이 26일 방한한다고 밝혔다.

이번 참전용사 재방한 프로그램에는 미국, 캐나다, 튀르키예, 태국, 뉴질랜드 등 유엔의 5개 참전국 참전용사 8명, 실종자 유족 등 42명이 참가한다.

특히 6·25전쟁 참전용사 명예와 예우에 애쓴 미국 조지아주 상·하원의원 2명도 특별 초청을 받았다.

초청자 중 최고령은 93세인 찰리 어셔 캐나다 참전용사다. 그는 1953년 4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캐나다 제25여단 통신병으로 참전했다.

92세인 폴 핸리 커닝햄 미국 참전용사는 1950년 9월부터 1952년 2월까지 미 공군 정비공으로 참전했고, 전역 후에도 한국전 참전협회장으로 활동하며 참전용사를 위해 봉사했다.

1950년 12월 장진호 전투 중 교통요총지 하갈우리에서 실종된 미 7사단 제임스 존스톤 병장의 아들 로버트 무어(71) 씨도 이번에 함께 방한한다.

이와 함께 1952년 12월 강원도 양구 '펀치볼 전투' 중 서희령 근처에서 실종된 미 40사단 제임스 로이 뉴베리 일병의 여동생 도리스 버넷(76) 씨도 한국을 찾는다.

특별 초청을 받은 조지아주 상원의원 에디 하비슨과 하원의원 윌리엄 히친스 주니어는 조지아주에서 한국계 참전용사의 운전면허증과 자동차 번호판에 '참전용사(veteran·베테랑)' 표식을 부여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주역이다.

재방한 참전용사·유족은 27일 판문점 방문으로 일정을 시작해 국립서울현충원에 참배하고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설명회에 참석한다. 전쟁기념관, 국립중앙박물관, 창덕궁을 방문하고 30일에는 박민식 보훈처장이 주관하는 감사만찬에 참석한 뒤 다음 달 1일 출국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