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JY네트워크’의 힘…삼성, 전 세계에 5G 통신장비 깐다

‘JY네트워크’의 힘…삼성, 전 세계에 5G 통신장비 깐다

기사승인 2022. 09. 2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美 케이블 1위 '컴캐스트' 공급사 선정
올 초 5G 상용망 구축 필드시험 마쳐
이재용 부회장 '스킨십 세일즈' 결실
basic_2021
삼성전자의 5G 통신장비가 미국과 영국, 인도, 일본 등 전 세계에 깔리고 있다. 5G 네트워크 사업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 먹거리로 키우는 주력 사업 중 하나다. 특히 대규모 계약과 신규 시장 진출에는 이 부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핵심 경쟁력이 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2일 삼성전자는 미국 최대 케이블 사업자인 컴캐스트의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앞서 2020년 미국 버라이즌, 2022년 미국 디시네트워크, 2021년 영국 보다폰, 2021년 일본 KDDI, 2022년 인도 에어텔 등 글로벌 초대형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5G 사업에서 협력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향후 미국 케이블 사업자 대상 5G 이동통신 시장 진입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는 한편, 미국 내 이동통신 장비의 핵심 공급사로서 입지를 더욱 강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은 "이번 컴캐스트 수주는 삼성전자의 앞선 5G 기술력과 혁신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의 결실"이라며 "향후 이동통신 기술 발전이 가져올 새로운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차세대 통신 비전을 실현하고자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963년에 설립된 컴캐스트는 미국 1위 케이블 사업자로 가입자들에게 인터넷, 케이블 TV, 집전화, 모바일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국 전역에 가장 넓은 와이파이 커버리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7년 와이파이 핫스팟과 기존 이동통신 사업자의 무선 네트워크 대여(MVNO) 방식을 이용해 이동통신 사업에 진출했다.

양 사는 올해 초 미국 현지에서 5G 상용망 구축을 위한 필드 시험을 마쳤으며, 2023년부터 비디오 스트리밍, 멀티미디어 파일 전송, 온라인 게임 등 고품질의 5G 상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컴캐스트의 미국 내 5G 상용망 구축을 위한 △5G 중대역(3.5~3.7GHz, CBRS) 기지국 △5G 저대역(600MHz) 기지국 △전선 설치형 소형 기지국 등 다양한 통신 장비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 중 '전선 설치형 소형 기지국'은 기지국, 라디오, 안테나 기능을 하나의 폼팩터로 제공하는 통합 솔루션으로,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최신 2세대 5G 모뎀칩을 탑재해 기지국을 소형화 및 경량화 하면서도 데이터 처리 용량을 기존 제품 대비 약 2배로 개선한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미국과 영국, 인도, 일본 등 에어텔 등 글로벌 초대형 이동통신 사업자들과의 잇따른 5G 사업 협력에 이어, 미국 1위 케이블 사업자의 5G 공급사로 연이어 선정되며 글로벌 5G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기에는 이 부회장의 'JY 네트워크'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실제로 이 부회장은 2020년 버라이즌과의 7조9000억원 규모 5G 장기계약, 지난해 일본 NTT도코모와의 통신장비 계약 당시 상대 CEO와 직접 만나 협상을 진척시킨 바 있다.

작년 9월엔 미국 디시네트워크 창업자 찰리 어건 회장이 방한하자 이 부회장이 북한산 동반 산행을 제안해 함께 산을 오르며 협상을 매듭짓기도 했다.

인도 최대 통신사인 릴라이언스 지오도 현재 전국 LTE 네트워크에 100% 삼성 기지국을 쓰고 있다. 이 부회장는 무케시 암바니 릴라이언스 그룹 회장 자녀들의 결혼식에 국내 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참석하는 등 친분을 쌓았다.

앞서 이 부회장은 2019년 1월 5G 통신장비 생산라인 가동식에서 "새롭게 열리는 5G 시장에서 도전자의 자세로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며 철저히 준비하고 과감히 도전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