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후일담] 기아, 단체협약 부결로 ‘세대 간 갈등’ 심화…공정성 놓친 ‘4050’

[취재후일담] 기아, 단체협약 부결로 ‘세대 간 갈등’ 심화…공정성 놓친 ‘4050’

기사승인 2022. 09. 14.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완준
박완준 산업부 기자
"임금단체협상은 지난해 기업의 성과를 두고 재직자를 대상으로 성과급을 분배하기 위함이다. 하지만 차값 할인 혜택 대상이 대부분 퇴직자인 '평생 사원증' 연령 축소를 이유로 단체협상이 부결돼 성과급 지급일이 늦어지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올해 기아 임단협은 사측이 기본급 인상과 300%가 넘는 성과급을 제시해 무난히 가결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하지만 퇴직을 앞둔 4050세대가 '평생 사원증' 연령 축소에 반대해 단체협약이 부결되자 2030세대 직원들 사이에선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임단협은 지난해 직원들이 이룬 성과를 공정하게 배분하는 과정입니다. 하지만 이번 단체협약은 성과에 대한 불만이 아니라 '장기근속 퇴직자에 대한 예우' 때문에 부결됐습니다.

앞서 기아는 임금(월 9만8000원 기본급 인상)과 성과급(300%+550만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노조 집행부와 협상에 성공했습니다. 이는 기본급을 제외하고도 2000만원이 넘는 성과급을 즉시 지급하는 역대급 합의안으로 평가받았습니다. 이에 내부에서도 투표가 가결돼 합의가 될 것이란 예상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막상 투표함을 열자 단체협약 부문이 부결돼 성과급 지급일이 계획보다 미뤄졌습니다.

단체협약이 부결된 것은 전체 직원 중 절반이 넘는 4050세대가 평생 사원증 연령을 75세로 축소하는 안에 반발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평생 사원증은 현대차그룹 퇴직자에 대한 복지 제도로, 기아의 경우 25년 이상 근무한 퇴직자에게 2년마다 차량을 30% 할인해주는 혜택입니다. 장기 근속자들은 퇴직 후 2년마다 차량을 되팔아 수익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실제로 기아 퇴직자는 이번달 '쏘렌토 하이브리드(HEV)'를 구매 후 중고차로 되팔 시 1750만원의 차익을 남길 수 있습니다. 평생 혜택을 주던 것을 이번에 75세로 제한하고, 할인혜택도 30%에서 25% 낮추려 하자 4050세대가 반발하고 나선 것입니다.

이에 기아 내 2030세대 직원들은 이번 임단협 부결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퇴직을 앞둔 일부 직원들의 혜택을 지키기 위해 전체 직원이 피해를 보는 것은 공정에 어긋난 행위로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퇴직자들의 목소리가 노조의 간부 사원과 고참 직원들을 통해 임단협 투표에 영향을 끼치는 것이 외부적으로 부정적인 시선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의견입니다.

특히 지금 2030세대들은 평생 직장보다 이직과 퇴사가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아 '몸값 높이기'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습니다. 세대 간 복지 셈법의 차이가 이번 기아 임단협이 엉뚱하게도 직장내 노노(勞勞) 갈등으로 번진 이유입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