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측 “경찰, 김혜경 출석 요구... 수사 적극 협조”

이재명 측 “경찰, 김혜경 출석 요구... 수사 적극 협조”

기사승인 2022. 08. 10. 0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업무추진비 결제 사실 전혀 몰라"
202206130100100620005875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인 김혜경 씨가 지난 6월 11일 인천 계양을 지역구 간담회에 참석한 사진이 석정규 민주당 인천시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공개됐다. /석정규 민주당 인천시의원 페이스북 참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씨가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경찰로부터 출석 요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후보 측은 9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씨가 9일 경기남부경찰청으로부터 출석요구서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 측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해 8월 2일 김씨와 민주당 관련 인사 3명이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가진 점심 식사 비용이 경기도 업무추진비 카드로 결제된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당시 캠프는 위법 논란을 피하기 위해 '후보자나 배우자가 타인과 식사할 경우 대접하지도 대접받지도 않는다'는 명확한 방침을 가지고 있었다"며 "이날도 김씨의 수행책임자인 B모 변호사는 김씨 몫인 2만6000원만 캠프에서 교부받은 정치자금 카드로 지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김씨는 나머지 3인분의 식사비 7만8000원이 '법인카드 의혹' 제보자인 A씨에 의해 경기도 업무추진비 카드로 결제됐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며 "현장에서 A씨를 보지도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씨는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경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