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통령실 “윤대통령 자택 고립됐다는 주장은 거짓…野논평 유감”

대통령실 “윤대통령 자택 고립됐다는 주장은 거짓…野논평 유감”

기사승인 2022. 08. 09. 1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호우 피해 현장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연합
대통령실은 9일 "재난 상황마저 정쟁 도구화를 시도하는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 논평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반박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대통령이 자택에 고립됐다는 주장도, 집에 갇혀 아무 것도 못했다는 주장도 터무니없는 거짓"이라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호우 피해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 받으며, 총리, 내각, 지자체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열어 피해상황을 점검했고, 호우 피해 현장에 나가 피해 이재민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기 위해 허위사실을 주장하는 것은 제1야당으로서 국민의 고통을 외면한 무책임한 행태"라며 "재난 위기 극복은 정쟁이 아닌, 초당적 대책 마련으로 가능하다. 국민의 고통을 정쟁의 수단으로 삼는 행보를 멈춰 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조 대변인은 "대통령실은 대통령의 주택 주변이 침수돼 출입이 어려워 자택에서 통화로 정부의 재난 대응을 점검했다고 밝혔다"라며 "취임 전 무조건 대통령실과 관저를 옮기겠다는 대통령의 고집이 부른 참사"라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