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병무청, 폭우 피해 병역의무자 입영 연기

병무청, 폭우 피해 병역의무자 입영 연기

기사승인 2022. 08. 09.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입영일 60일 이내...전화 및 병무청 홈페이지 신청
폭우 피해 복구하는 전통시장 상인
9일 폭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남성사계시장의 한 상인이 물과 쓰레기를 쓸어내고 있다. /연합뉴스
병무청(청장 이기식)은 수도권과 강원 등 폭우 피해를 입은 지역에 거주하는 병역의무자가 입영일자 등의 연기를 희망할 경우 연기가 가능하다고 9일 밝혔다.

연기대상은 폭우 피해를 입은 병역의무자로 병역(입영)판정검사 대상자, 현역병 입영 대상자, 사회복무요원 및 병력동원훈련 소집통지서를 받은 사람 중 연기를 희망하는 사람이다.

연기 기간은 병역(입영)판정검사 또는 입영(소집) 일자로부터 60일 범위 내이며, 연기신청은 전화(☎1588-9090) 또는 병무청 누리집(민원포털) 및 병무청 앱 민원서비스를 통해 가능하다.

연기가 해소된 이후에는 현역병 등은 가까운 일자에 입영이 가능하고, 동원훈련의 경우 재입영 또는 동미참훈련으로 전환된다.

아울러 복무 중인 사회복무요원이 집중호우에 따른 교통 두절로 출근이 어려운 경우에는 공가를 부여하고, 가옥 및 농경지 유실로 인해 복구 등이 필요한 경우 6개월 범위에서 분할복무를 허가해 복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재산 피해로 생계가 어려운 경우 겸직허가를 받을 수 있다.

이기식 병무청장은 "이번 조치로 폭우 피해를 입은 병역의무자가 신속하게 피해를 복구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복구 후 안정된 상태에서 병역의무를 이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