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원진 “집권하면 고갈돼 가는 국민연금 반드시 개혁”

조원진 “집권하면 고갈돼 가는 국민연금 반드시 개혁”

기사승인 2022. 01. 26.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011101000998400057501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선후보./송의주 기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선후보가 26일 “집권하면 고갈돼 가고 있는 국민연금을 반드시 개혁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15년 공무원연금 개혁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미래세대의 부담을 크게 경감했던 경험은 매우 소중하며 다시 한번 공무원분들의 희생정신에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조 후보는 “박근혜정부는 2015년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향후 70년간 497조원의 보전금을 줄였으며 이는 공무원연금재정 적자를 국민의 세금으로 메워왔다는 점에서 국민의 부담이 크게 줄어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이상 2030 미래세대에게 국민연금의 부담을 줘서는 안된다. 사회적 대타협기구를 만들어서 여야, 전문가, 정부, 국민대표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가슴을 맞대어 반드시 해법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는 “문재인 정권은 국민연금 개혁 공약을 해놓고서는 국민들에게 4지선다형 질문만 하고 사실상 꽁무니를 뺐다”면서 “용기없이 표 계산만 하는 후보들은 대한민국과 미래세대를 위해 일할 자격이 없다. 퍼주기식 선심성 공약으로 미래세대에게 더 큰 부담을 주지 말고, 용기있으면 지금이라도 후보간 국민연금 개혁 토론을 하자”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