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헝다그룹이 부른 中 블랙스완 회색코뿔소 안 돼야

헝다그룹이 부른 中 블랙스완 회색코뿔소 안 돼야

기사승인 2022. 01. 22. 2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실이 될 경우 부동산 시장의 대재앙 필연적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4분의 1 이상에 기여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부동산 산업의 상황이 헝다(恒大)그룹을 비롯한 대기업들이 속속 디폴트(채무 불이행) 상태에 빠지는 것에서 알 수 있듯 영 예사롭지 않아 보인다. 자칫 잘못하면 대재앙에 직면할 가능성도 상당히 높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만약 우려가 만에 하나 현실이 될 경우 그렇지 않아도 향후 낙관을 불허하는 중국 경제는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 같다.

clip20220122212956
중국의 1위 부동산 개발업체 비구이위안이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에 건설 중인 한 아파트 단지. 만약 엄청나게 짊어졌다고 소문이 파다한 비구이위안의 부채 폭탄이 터진다면 준공을 장담하기 어려울 수 있다./제공=징지르바오.
반관영 통신인 중국신문(CNS)을 비롯한 비롯한 언론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최근 중국 부동산 산업이 직면한 상황은 진짜 심각하기 이를 데 없다. 헝다를 필두로 하는 10여개 부동산 개발업체들을 뒤이어 디폴트에 직면할 예정에 있거나 유동성 위기를 겪는 또 다른 공룡들의 상황을 살펴보면 잘 알 수 있다. 우선 업계 1위인 비구이위안(碧桂園)이 직면한 현실을 주목해야 한다. 헝다의 2조 위안 가까운 부채 못지 않은 규모인 1조7000억 위안의 빚을 지고 있다. 그것도 올해부터 속속 만기가 돌아오는 부채들이다. 업계에서 비구이위안이 제2의 헝다가 된다는 소문이 파다한 것은 절대 괜한 게 아니다. 분위기만 놓고 보면 올해 디폴트에 직면해도 이상할 것이 없다고 해야 한다.

물론 비구이위안은 21일 전환사채(CB)를 발행, 39억 홍콩달러(60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해 일단 한숨을 돌리기는 했다. 당장 헝다 같은 처지에 내몰릴 가능성은 비교적 낮다고 봐도 좋다. 하지만 현재 경기가 엄청난 불황이라는 사실과 부채가 유동자산보다 훨씬 많은 현실을 상기할 경우 근본적인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고 단언해도 괜찮다. 베이징 하이뎬(海淀)구 중관춘(中關村)의 부동산업자 천구이첸(陳貴錢) 씨가 “경기가 이전처럼 괜찮으면 부채가 많아도 크게 문제가 될 것은 없다. 그러나 현재 상황은 전혀 그렇지 않다. 무엇보다 영업 이익이 시간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솔직히 비구이위안이 이자 및 원금 상환 압박을 언제까지 견딜지 의문이다”라고 우려를 표하는 것은 다 까닭이 있지 않나 싶다.

업계 중견 기업 중 하나인 아오위안(奧園)그룹이 21일 역외채권 이자를 지불하지 못하면서 디폴트 위기에 내몰린 것 역시 주목해야 한다. 업계 관계자의 전언에 따르면 이달에 만기가 돌아오는 달러 채권 2건 등의 이자 10억8600만 달러(1조3000억 원)를 지불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장 상황에 비춰볼때 지불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전체 시장에 엄청난 악영향을 미치게 되는 것은 거의 필연일 수밖에 없다.

현재 중국 부동산 산업의 상황은 블랙스완(일어날 것 같지 않은 일의 발생 조짐을 의미)이 나타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당국의 긴장이 필요하다. 만약 그렇지 않을 경우, 즉 이 현상이 회색 코뿔소(간과하는 위험 요인)가 된다면 상황은 진짜 심각해질 수 있다. 우선 부동산 산업이 궤멸하는 최악의 상황이 도래하지 말라는 법이 없다. 이 여파에 의해 전체 경제가 휘청거리는 것 역시 마찬가지라고 해야 한다. 중국 경제 당국이 현재 상황에 안이하게 대처하는 것은 목을 향해 오는 칼을 멀뚱히 바라보는 것과 진배 없다는 말이 되지 않을까 싶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