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李·尹, ‘청년 대전’…30대 상임선대위원장 vs 청년보좌역 공개모집

李·尹, ‘청년 대전’…30대 상임선대위원장 vs 청년보좌역 공개모집

기사승인 2021. 11. 30.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30 인재 파격 기용…이재명 "뉴페이스는 시대적 화두"
조동연 신임 상임선대위원장 "국방·항공우주분야 도움 드리고 싶다"
윤석열 "청년, 선거용 장식품으로 쓰지 않을 것"
닷새 연속 청년 소통 일정 소화
1130172924456577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0일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식을 갖고 악수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같은 날 충북 청주에 위치한 2차전지 우수 강소기업을 찾아 2차전지 제조 설비 등 시설을 둘러봤다./ 사진 = 이병화 기자, 국민의힘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청년 인사들을 선거대책위원회 전면에 내세운다. 내년 대선에서 결정적 영향을 미칠 청년 표심을 염두에 둔 선대위 구성인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39) 인선 발표식을 갖고 “‘뉴 스페이스’(New Space)가 시대적 화두다. 교수님이 뉴 스페이스를 추구하는 것처럼 민주당 선대위의 뉴 페이스가 돼 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함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을 맡게 된 조 위원장은 서경대학교 군사학과 조교수와 미래국방기술창업센터장을 맡고 있다. 육군사관학교 60기 출신으로, 이라크 자이툰부대, 한·미연합사령부, 육군본부 정책실 등에서 17년간 복무했다. 경희대와 미국 하버드대학교 케네디스쿨에서 석사 학위도 받았다. 그는 30대 ‘워킹맘’이기도 하다.

조 위원장은 “부족하고 짧은 경험이지만 국방과 항공우주 분야 등 기술개발에 도움을 드리고 싶어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 기준에서 정치가 무엇인지 올바른 정책은 무엇인지 물어보신다면, 적어도 자녀 세대가 저희 세대보다는 나은, 안정적인 안보 환경을 물려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른세대가 아이들에게 줄 수 있는 게 무엇인지 많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 바람으로는 제복과 군복이 자랑스러울 수 있는 국가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도 이날 “‘청년과 함께 하는 2022 정권교체’를 위해 오늘부터 국민의힘 청년보좌역을 공개 모집한다”며 청년 인재를 적극적으로 기용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윤 후보는 “청년보좌역은 선대위 산하의 다양한 본부와 부서에 배치돼 활동하게 될 것”이라며 “청년의 자유롭고 창의적인 생각이 현실화하도록 듬직하게 뒤에서 밀어주고 지켜주는 버팀목이 되겠다”고 밝혔다.

또 “윤석열정부는 대통령실을 비롯해 모든 부처에 청년보좌역을 배치해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게 하겠다”며 “청년을 선거용 장식품으로 잠깐 쓰고 버리지 않고 국정 파트너로 삼겠다는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앞서도 사할린 강제이주 동포의 손녀이자 워킹맘인 스트류커바 디나씨(30)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파격 발탁하는 등 여성·청년인재 영입에 공을 들였다. 전날에 이어 이날도 충청권을 훑은 윤 후보는 닷새 연속으로 청년들과 소통하는 일정을 소화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