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대장동 ‘뇌물수수’ 최윤길 前성남시의장…구속영장은 ‘아직’

경찰, 대장동 ‘뇌물수수’ 최윤길 前성남시의장…구속영장은 ‘아직’

기사승인 2021. 11. 29. 1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警 "아직 구속영장 신청 계획 없어"…조만간 추가 조사 진행 계획
경찰
자료사진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62)에 대한 집중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최 전 의장을 뇌물수수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한 경찰은 조만간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지난 26일 최 전 의장을 소환해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경위 등을 집중 추궁했다.

최 전 의장은 2013년 2월 당시 성남시의회 의장으로 대장동 개발 추진에 속도를 붙인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통과시키는 데 앞장섰다. 아울러 의장직을 내려놓은 뒤에는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근무하며 대주주 김만배 씨 등으로부터 성과급 40억원을 받기로 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에 정영학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에는 “성남시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의원에게 20억원이 전달됐고, 실탄은 350억원”이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최 전 의장이 2010년 대장동 개발을 추진하던 초기 사업자들로부터 1억원을 받은 뒤로도 지속적으로 수천만원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은 사실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 전 의장에 대해 추가 조사를 벌인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진행 중이다. 아직까진 구속영장 신청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최 전 의장은 경찰 조사 출석 당시 “화천대유로부터 차량을 제공받은 사실이 있냐”는 취재진 질문에 “소설을 쓰신다 정말”이라고 답하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동안 어디에 있었냐는 물음에는 “집에 있지 어디 있겠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