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이버,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 생태계 확장한다

네이버,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 생태계 확장한다

기사승인 2021. 11. 25. 15: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미지] DEVIEW 2021 키노트
지난 5월 국내 최초로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를 공개한 네이버가 초대규모 AI 생태계를 확장해나가고 있다고 25일 밝혔다./제공=네이버
지난 5월 국내 최초로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를 공개한 네이버가 초대규모 AI 생태계를 확장해나가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네이버는 ‘데뷰(DEVIEW) 2021’에서 반 년간의 기술 연구개발 및 서비스 상용화 성과와, 앞으로의 방향성을 발표했다. 올해는 초대규모 AI가 IT업계의 중요한 화두로 떠오르면서, 이번 DEVIEW에서는 ‘하이퍼스케일 AI’ 주제로만 8개의 세션이 마련됐다.

하이퍼클로바를 다양한 네이버 서비스에 상용화하며, 초대규모 AI의 가능성과 ‘모두를 위한 AI’로서의 방향성을 현실화시킨 경험을 공유하고, 앞으로 하이퍼클로바 생태계를 더욱 확장시키기 위한 노력들도 공개됐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의 모달리티(modality) 및 언어를 확장하기 위한 노력을 소개했다. 김형석, 이상우 연구원은 모델 개발 이후의 과제로서 모델 성능 평가와 확장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텍스트뿐만 아니라 이미지와 음성 등을 같이 이해할 수 있는 멀티모달(multimodal) 모델로 하이퍼클로바를 확장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밝히며, 현재 학습 중인 모델의 현황을 공개했다.

네이버가 하이퍼클로바를 다양한 서비스에 상용화하는 과정에서의 경험과 노하우도 공유됐다. 하이퍼클로바 기술이 독거노인을 위한 케어콜 서비스에 어떻게 적용되었는지 소개됐다.

자연스러운 대화 경험을 위해서는 대규모 대화 데이터를 학습해야 하지만, 사용자 데이터를 수집하지 않고도 하이퍼클로바로 쉽고 빠르게 가상의 대화 데이터를 생성하고, 이를 사람이 검수하는 방식으로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네이버는 독거노인과 자유롭게 대화하며 말벗 역할을 하는 하이퍼클로바 기반의 ‘케어콜’ 서비스를 조만간 출시할 예정이다.

물류 수요예측 모델인 ‘클로바 포캐스트’에 하이퍼스케일 AI를 적용해 정확도를 개선한 사례도 소개됐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 기술을 내부의 서비스에 접목시키는 데서 나아가, 외부의 파트너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기 위한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성낙호 CLOVA CIC 책임리더는 “하이퍼스케일 AI는 특정 전문가만 다룰 수 있는 어려운 기술이 아닌 누구나 접근 가능한 플랫폼이 되어가고 있고, AI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네이버 외부의 파트너들이 각자 도메인의 데이터를 하이퍼클로바에 접목함으로써 비즈니스 문제를 해결하고, 이를 통해 하이퍼클로바의 생태계가 더욱 확장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