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장동 정면돌파 외치는 ‘이재명식 정치’... 득실은?

대장동 정면돌파 외치는 ‘이재명식 정치’... 득실은?

기사승인 2021. 10. 13. 15: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장동 정국 정면돌파로 여론 반전 기회 이점
현직 지사 '프리미엄'도
'야당 발 공세·국회증언감정법' 리스크는 부담
이재명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병화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기도 국정감사 수감 의지를 밝히면서 대선 레이스에 미칠 득실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캠프 안팎에서는 “대장동 의혹 정쟁에 휘말릴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이 후보는 오히려 “의혹을 해소할 기회”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은 13일 이 후보가 공식 석상에서 ‘대장동 정국’을 정면 돌파한다면 오히려 여론을 반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후보 경선캠프 총괄특보단장을 맡았던 정성호 민주당 의원도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경기도 경선 이후 캠프 지도부 회의가 있었는데, 당시 다수 의원들은 ‘대장동은 국감 대상도 아니다’라며 국감 전 사퇴 의견을 냈었다”며 “그러나 정면돌파가 이 후보의 특기이기 때문에 의원들의 반대에도 국감 수감 의사를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한 푼도 받지 않았기 때문에 야권의 공세에도 당당하다”며 “일부 직원에 대한 지휘 감독의 책임이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사업 당시에도 이 후보는 직원들에게 ‘청렴하게 해야 한다’고 여러 차례 주의를 줬었기 때문에 큰 문제는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언론에 의해 편집·왜곡된 것이 아니라 생방송을 통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이 후보의) 욕구를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대장동 이슈에 계속 발목을 잡히느니 자신의 ‘선명성’을 강조하는 게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가용 가능한 조직과 예산, 행정 권한을 감안하면 ‘현직 도지사직 프리미엄’도 무시할 수 없는 이점이다.

다만 야당 발 맹공이 예상되는 점은 이 후보에게 부담이다. 국감에 출석하면 국회증언감정법에 따라 거짓 답변을 할 경우 위증죄 처벌의 위험을 감수하게 된다.

지사직 사퇴가 늦어질 수록 당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준비도 늦어짐에 따라 본선 행보전략 역시 차질이 불가피하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여당 후보가 국감에 출석함으로써) 소모전에 후보를 스스로 노출시키는 건 실익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면승부’, ‘정면돌파’라고 하는데 저는 정면충돌로 갈 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반면 이런 부담을 딛고 국감장에서 야당 의원들의 공세를 꺾는다면 대반전의 발판이 될 수도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