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이재명 ‘대장동’ 설명 믿는다... 조속히 수사해야”

이낙연 “이재명 ‘대장동’ 설명 믿는다... 조속히 수사해야”

기사승인 2021. 09. 28.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특검 입법사항... 특수본은 정부 결정"
"검경·수사 시작... 논평 자제해야"
이낙연2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7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8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이제까지 설명을 믿는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소상공인 특별대책 기자회견을 연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야권이 ‘대장동 특검’을 요구하는 데 대해서는 “특검은 입법사항이다. 여야 간 협의와 국회의 결단이 필요하다”며 “반면 특수본은 정부가 결정하는 것이라 (바로) 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어제 부산에서 특수본 설치를 요구했고 그 요구는 지금도 유효하다”며 “빨리 수사가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진행돼 조속히 진실이 규명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전날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촉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경찰에 이어 검찰도 수사를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며 “수사 과정에서 나온 것 하나하나에 대해 논평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