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광주신세계 지분 매각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광주신세계 지분 매각

기사승인 2021. 09. 14.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40701000710000041771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광주신세계 보유 지분을 신세계에 매각했다.

신세계는 정 부회장으로부터 광주신세계 지분 83만3330주를 2284억9900만원에 취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신세계의 취득 후 소유 주식 수는 100만주로, 취득 후 지분율은 62.5%다. 신세계 측은 취득 목적을 “광주신세계 지배력 확대 및 지배구조 단순화”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정 부회장이 해당 금액을 증여세 납부에 활용할 것이라는 시각이 나온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9월 모친 이명희 회장에게 이마트 지분 8.22%를 증여 받은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