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김경문호, LG와 평가전 2-2 무승부 ‘타격감 아쉬워’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김경문호, LG와 평가전 2-2 무승부 ‘타격감 아쉬워’

기사승인 2021. 07. 24. 1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림픽] 평가전 지켜보는 김경문 감독<YONHAP NO-4235>
도쿄 올림픽 한국 야구대표팀 김경문 감독 /연합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2020 도쿄올림픽 한국 야구 대표팀이 프로야구 LG 트윈스와의 평가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대표팀은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LG와의 평가전에서 1-2로 뒤지던 9회말 1점을 추가해 간신히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날 퓨처스리그(2부리그) 상무 야구단과의 첫 평가전에서 9-0 대승을 거뒀던 대표팀은 1부 LG를 상대로는 힘겨운 경기를 펼쳤다. LG가 주로 젊은 투수들을 기용했음에도 대표팀 타선은 차갑게 얼어붙었다.

LG 선발 손주영은 국내 최고의 타자들이 모였다는 대표팀을 상대로 3이닝 동안 안타 1개와 볼넷 1개만 내주고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키 191㎝의 높은 타점에서 내리꽂는 직구에 슬라이더와 낙차 큰 커브가 가미되자 타자들은 속수무책이었다.

대표팀은 손주영, 이상영(2이닝), 이상규(1이닝)로 이어진 LG 영건들에게 6회말까지 단 1안타로 묶였다. 김 감독은 리그 중단 여파로 인한 타격감을 걱정해왔는데, 그 우려가 현실화한 경기였다.

대표팀 선발 김민우는 3이닝 동안 1피안타 3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그러나 대표팀의 두 번째 투수 박세웅은 2스트라이크를 먼저 잡고도 계속해서 어렵게 타자들과 대결했다. 박세웅은 6회초 세 타자 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대표팀은 3번째 투수로 올라온 ‘특급 루키’ 김진욱이 1이닝 동안 삼진 2개를 곁들여 무실점 완벽투를 펼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